벧샬롬교회

NOTICE
공지사항

Home > 공지사항 > 목회서신

목회서신

서목사의 교회 생각-영적 세계로 인도하는 기도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20-11-01 10:38 | 125 | 0

본문

최근에 저는 개인적인 일로 영적 세계에 대한 깊은 심을 갖게 되었고, 주제를 정리해야 필요성을 꼈습니다. 이러한 과정 속에서, 그동안 교회가 크고 화려한 배당을 건축하고,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사회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물론 최근에는 부정적인 영향이 같아 안타깝습니다), 신학에도 많은 발전을 이루 외형적인 성장은 두드러지 나타났지만, 정작 외형 것보다 중요한 내적으로 깊이 침착() 놓치고 있고, 이로인해 생명력을 잃어가고 있다 것을 느꼈습니다.

기독교는 어떤 율법적인 종교 단체가 아닌, 영적인 신앙 공동체인데, 핵심을 놓치고 있는 것이죠. 물론 그렇다고 초기 기독교에서 수도원 운동이 행하던 육신의 소욕 죽이므로 영적인 것을 승시킬 있다 것을, 비주의에서 말하는 것처 특수한 방법(물론 강하 않은 방법) 통해 어떤 영적인 체험을 해야 한다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짧은 글을 통해 영적인 능력을 성장케 하기 위한 중요한 법을 나누고 싶습니다. 바울 디모데에게 편지에서 나님의 말씀과 기도로 거룩해진다(딤전 4:5) 했는데, 말씀에 따르면 말씀과 기도는 떼어낼 없는 관계입니. 우리 읽고, 우리가 듣고 공부한 말씀은 기도라 과정을 통해 속에서 소화가 되어야 하는데, 과정이 생략되고 계속 입력 하니 머리만 커지는 기형적인 종교인들만 양산되고, 점차 회는 영적인 생명력이 없는 하나의 종교집단이 되어가는 것입니다. 물론 반대의 경우도 무시할 없습니다. 말씀은 없고, 기도만 하는 것도 문제입니다. 그러 현재 우리가 처해 있는 실은 기도 없음 문제 아닌가 싶습니다. 시원하게 목청껏 기도하므로 뭔가 뻥뚫리 영적 체험을 하라는 것이 니라, 말씀을 읽는 자리에서 리고 말씀을 듣고 무런 방해 없이 말씀을 (소리내어 읊조림)하고, 령을 통해 깨달은 말씀 붙들고, 드러난 진리와 하나님의 뜻에 나를 맞춰가는, 실천적인 기도 우리에게 절대적으로 필요함 말하는 것입니다.

우리에게 주신 말씀을 붙들고, 조용히 눈을 감을 우리는 마치 전기와 연결된 전구처럼, 주님과 연결되고, 그로 인해 객관적인 진리가 살아있는 주관적인 속삭임이 것입니다.

사랑하는 교우들이 자주 그리고 깊이 기도의 리로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여러분의 침실이, 부하는 , 자주 산책하는 거리 여러분의 삶의 현장이 다른 세계 연결되는 기도의 자리가 되었음 좋겠습니다. 그리고 영이 <span xml:lang="en-us" style="overflow-wrap: break-word; font-variant-ligatures: normal;font-variant-caps: normal;orphans: 2;widows: 2; -webkit-text-stroke-width: 0px;text-decoration-style: initial;text-